[월드컵] 추가 골 어시스트한 주세종 "돼지꿈 꿔주신 할머니 생각나"
2019-11-07

[월드컵] 주세종의 패스가 불러온 기적(카잔=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주세종이 손흥민에게 패스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는 김영권이 선제골을 넣고 뒤이어 손흥민이 골을 넣어 독일에 2-0으로 승리했다. 2018.6.28 saba@yna.co.kr(카잔=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후반 추가시간. 조별리그 탈락을 눈앞에 둔 독일 축구대표팀은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까지 공격에 합세했다. 노이어는 공을 끌고 한국 대표팀 진영 깊숙한 곳까지 침투했다. 이를 본 주세종(아산)은 노이어에게 달려들었다. 무서운 기세로 공을 빼앗은 뒤 상대 진영으로 쇄도하는 손흥민(토트넘)에게 크로스를 날렸다. 손흥민은 텅 빈 골대에 침착하게 공을 밀어 넣으며 포효했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 독일과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한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만난 주세종은 추가 골 상황을 묻는 말에 밝은 표정으로 침착하게 말했다. 그는 "처음엔 공을 잡은 선수가 노이어인지 몰랐다"라며 "다른 필드 플레이어보다 공을 다루는 능력이 떨어지겠다는 판단이 순식간에 들어 가까이 붙은 뒤 공을 빼앗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바로 멀리 있던 손흥민이 보였다. 다행히 패스가 제대로 날아갔고, 득점으로 이어졌다. 오늘은 내 생애 최고의 날"이라며 활짝 웃었다. 주세종은 불과 수개월 전까지 러시아 월드컵 승선이 불투명한 선수였다. 기량이 좋은 미드필더 자원이 워낙 많은 데다, 주세종이 특출난 모습을 보인 것도 아니었다. 그러나 신태용 감독은 주세종을 선택했고, 그는 월드컵 마지막 경기에서 온 국민의 잠을 깨우는 엄청난 패스를 성공했다. 주세종은 "사실 며칠 전 할머니가 큰 돼지가 나오는 좋은 꿈을 꾸셨다고 하더라"라며 "내가 부담될까 봐 부모님께만 말씀하셨다고 했는데, 지금 한국에서 기뻐하실 할머니를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스웨덴과 멕시코전에서 제대로 된 역량을 발휘하지 못해 국민께 미안한 마음이 많았는데, 마지막 경기에서 어시스트를 해 다행이다"라고 밝혔다. "독일전을 앞두고 선수들끼리 어떻게 의지를 다졌나"라는 질문엔 "16강 진출 여부와 상관없이 독일에 고춧가루를 뿌려보자고 다 같이 합심했다"라며 "결과가 좋아 매우 기쁘다"라고 전했다. cycle@yna.co.kr▶기사제보 및 문의▶뉴스가 보여요 - 연합뉴스 유튜브  ▶2018 러시아 월드컵의 모든 것

기사제공 연합뉴스